Newstar Story
newstarceo / 2019.02.16 01:57 / 미주 한인회 총연합회





인랜드지역 한인회장 이취임식에 참석을 하였습니다.


LA인근 동쪽으로 50마일 정도 떨어져 있는 지역이랍니다. 

한인이 아마 8만명은 넘을듯하고 지역의 크기가 아마 한국의 한 도 정도는 되리라 생각을 합니다.


이임하는 김동수닥터(내과) 회장님 수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취임하시는 박학수회장님 축하드립니다.


지역마다 한인회장님들이 계셔서 너무 좋고 그분들이 외교의 90%는 담당하고 있다고 보아도 됩니다. 

그런데 예산은 10%가 다 쓰지요. 왜냐면 크로징을 하기 떄문이랍니다. 

부동산도 이야기 100번해야 크로징 하고 싸인 받는 사람이 최고지요.


하여튼 미국에는 250만명의 한인이 살고 있고 180여개의 한인회가 있습합니다. 

해외에는 750만명이 살고 있고 한인회장 700여개 있답니다. 

그리고 남가주 LA인근에는 LA에 100만이라고 이야기 한지가 15년전이고 

오렌지카운티에 30만이라고 한지가 10년정도 되었습니다. 

샌디에고, 리버사이드, 센버라디노, 팜스프링스지역을 재외하더라도 거의 125만명이 될 것입니다.


그런데 125만이나 사는 지역에 한인회가 겨우 9개입니다. 

그런데 못 만들게 하고 인정 안한다하고 텃세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한인회는 봉사기관입니다. 분열된다, 갈라진다, 쪼개진다는 여기에서 쓰는 단어가 아닐 것 같습니다. 

세분화 되어서 각시티 마다 자발적으로 만들어져서 

우리 한인들의 권리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이 된다고 축사를 하였습니다.


지금도 비가 오고 있습니다. 너무 많은 축복에 감사를 드립니다.






 


newstarceo / 2019.02.16 01:51 / 남문기 회장





봉사하는 곳에 가서 축사를 하였습니다.


오렌지카운티 북부한인회(회장 케롤리) 에서 한인노인 위로잔치로 

양로원방문을 한다고 해서 축사를 하기 위하여 갔습니다. 

큰절을 하지만 항상 마음이 께롬하답니다. 

부모님이 돌아가신지가 아버님 30년 어머님 20년이니 말입니다.


미국에서 그래도 한인들이 세지 못할 정도로 같이 계시니 

얼마나 위로가 되는지, 정말 다행이라 생각을 많이 합니다. 

한인 노인들이 모여 사는 곳이 아마 100여곳이 되리라 생각을 합니다. 

남가주라고 명칭되는 LA인근에는 한인들이 100만이 넘으니 20%를 노인으로 보아도 20만명이잖아요?


하여튼 쉼없이 말없이 열심히 하는 케롤리 제 3대 오렌지카운티 북부 한인회장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하여 우리 지사장님들도 예전과 같이 우리가 했던것 처럼 

인근 노인회나 양로원 양로병원에 자주 방문 해 주기를 바랍니다.






 


newstarceo / 2019.02.15 04:12 / 남문기 회장




사랑합니다.


소중한 사람에게 사랑을 전하는 Valentine's day입니다.


오늘 LA는 하루종일 비가 온답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고

달콤하고 추억에 남는 2019년 발렌타인데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남문기 올림


지금은 LA는 2월 14일...






 


© 2015 newstarceo in Newstar Story
Designed by DH / Powered by Tistory
40 / 25 / 37,524